[외통위 국감] '급한 여자' '자취방 애인'...국감자료 요청했더니 n번방 뺨칠 음란물 보낸 '저질' 민주평통
[외통위 국감] '급한 여자' '자취방 애인'...국감자료 요청했더니 n번방 뺨칠 음란물 보낸 '저질' 민주평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수준 보여주나?...與김영주 "민주평통 직원이 불법 음란물 전송, 매우 심각한 내용"
파일 목록에는 '급한 여자', '오줌 급한 여자' 등 눈뜨고 보기 힘든 수위의 음란물 담겨
金 "민주평통이 공직기관으로서 얼마나 기강이 해이한 것 볼 수 있는 대목"
네티즌들 "저질 운동권 세력" "文정부 수준 생각해보면 놀라울 것도 없다"
(사진=국회방송 방송화면 캡처)
(사진=국회방송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정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다. 대통령 직속 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직원이 업무 시간에 차마 눈뜨고 보기 힘든 수위의 음란물을 다운로드해 업무용 PC에 보관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8일 밝혀져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있다.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연일 친북(親北)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정세현이다.

여성인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민주평통 등에 대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평통 직원이 업무용 PC를 통해 (의원실에) 몰카 등 불법 음란물을 전송했다"며 "제목을 말하기도 어려운데, 매우 심각한 내용"이라고 했다. 민주평통에서 김영주 의원실에 보낸 국감 자료 중 음란물이 포함돼 있었다는 지적이었다.

김 의원은 "올해 1월부터 파악한 자료인데, 이후 아동 음란물 '박사방' 수사 등 전국민이 공분하고 박사방 운영자가 구속되는 등 대한민국이 엄청 시끄러울 때"라며 "1월에 1건도 아니고 음란물 13건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USB에는 불법 음란물 동영상 파일이 실제로 담겨있었다.

김 의원은 USB에 담긴 음란물 파일 제목도 공개했다. 파일 목록에는 '급한 여자', '프랑스 광란 해변의 여자', '야한 야동은 처음', '오줌 급한 여자', '자취방 애인' 등의 제목으로 avi, wmv 형태의 동영상 파일이 있었다. 김 의원은 민주평통이 보내온 자료 중에 음란물 이외에도 음악, 게임 등 개인의 취미 활동 관련 파일도 다수 포함돼 있었다고 추가로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주평통이 공직기관으로서 얼마나 기강이 해이한 것을 볼 수 있는 대목"이라며 "특히 n번방 사건 등으로 지난 5월부터 불법 음란물을 소지하는 것만으로도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강화된 상황에서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이를 본다는 것은 있어서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승환 민주평통 사무총장은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해당 직원이 누구인지 알고 있다. 철저히 징계하고 보완책을 세우라"고 했고, 이승환 사무총장은 "그렇게 하겠다. 철저하게 보완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이게 나라냐?" "저질 운동권 세력" "문재인 정부의 수준을 생각해보면 놀라울 것도 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