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연일 北피살 공무원 공세...김종인 "文왜 아무 말 안하나...직접 입장 밝혀라"
野, 연일 北피살 공무원 공세...김종인 "文왜 아무 말 안하나...직접 입장 밝혀라"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28 11:15:51
  • 최종수정 2020.09.2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최소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할 것 요구한다"...與는 공동수색·조사 등 주장할듯
14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右)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左).(사진=연합뉴스)
지난 14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右)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左).(사진=연합뉴스)

북한군의 우리 서해상 공무원 피살과 관련해 야권의 정부여당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통령 차원의 입장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28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이 정부가 왜 유독 북한에 대해 관대한 입장을 취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 개성에서 연락사무소가 폭파됐을 때도 정부는 모호한 태도를 취했고, 이번 사태 역시 똑같다”며 “대통령은 과거 '대통령은 국민 생명 보호 책임이 있다'는 얘기를 과거에 누누이 해왔다. 그런데 왜 유독 이번만은 아무 말 않고 계시나. 대통령이 직접 언론에 나와 이 사태의 전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정식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사전에 발포 예정 사실 등을 인지하고도 추후 있을 유엔 연설 등을 고려해 대책을 취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같은날 회의석상에서 국회 본회의 개최 건으로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국회) 본회의를 열어 최소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민주당이 긴급현안질문(개최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국정조사, 국정감사를 통해서라도 국민 생명은 소중하고 대통령은 이를 지킬 의무가 있다는 것을 밝히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전날(27일)까지 원내 수석부대표 간 협의를 통해 이날 중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위한 본회의 개최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다만 여권에서 지난 26일 북한 김정은 명의 통지문 수신 이후 이를 거부하면서 본회의 자체가 불투명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민주당에서도 이와 관련한 입장이 발표됐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민주당은 일관되게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요구했고, (그 입장은) 현재도 유효하다. 오전 중 최대한 원내수석 간 회동을 통해 논의하겠다”며 결의안 채택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새로 나오는 결의안의 경우 규탄보다는 공동수색과 조사 등을 주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 원내대변인은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수색·조사 등 내용이 빠져 있어 수정이 필요하다. 그 수정을 위해 원내수석 간 회동을 제안한 것”이라 언급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