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의 국정원 "공무원 피살, 김정은 지시 아니라 판단"
박지원의 국정원 "공무원 피살, 김정은 지시 아니라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정보위 간사 김병기 "국정원, 김정은이 보고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사진=연합뉴스)

국정원이 서해상에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당한 사건과 관련해 “이 사고에 대해 사전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비공개 간담회 뒤 “국정원은 오늘 북한이 보낸 통지문을 볼 때 이 사고에 대해 사전에 김 위원장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또 국정원은 북한이 이날 통지문을 보내 실종된 한국 공무원을 사살한 것에 대해 사과한 것은 “통지문의 의미를 쉽게 볼 것은 아니며 큰 의미가 있다”며 “서해교전 이후 사과의 뜻을 표한 예가 없었고, 표현 수위·서술 방법 등을 봤을 때 상당히 이례적이고 진솔하게 사과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 참석해 “매우 신속하게 답이 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북한이 지금까지 유감이라는 표현을 쓴 사례는 몇 번 있으나 미안하다는 구체적 표현은 지금까지 딱 두 번 사용했다”며 “하나의 전문 속에서 두 번씩이나 (미안함을) 밝힌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례적이라고 평가한다”고 했던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