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이유로 '드라이빙 스루' 차량 시위도 차단한다는 경찰...‘K방역 모델 자랑할 땐 언제고’
코로나 확산 이유로 '드라이빙 스루' 차량 시위도 차단한다는 경찰...‘K방역 모델 자랑할 땐 언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5개 검문소 운영으로 개천절 집회 원천 차단”
“참가시 현행범 체포...벌금 부과 등 강도높은 통제”
김문수 전 지사 등 일부 보수단체 ‘차량시위’ 예고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김창룡 신임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지휘관 표장을 달아주고 있다. 2020.7.29/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이 오는 10월 3일 서울 도심 내에서 열릴 개천절 집회를 원천 차단하고,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차량 시위에 대해서도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25일 경찰청에서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열어 “개천절 불법 집회에 법이 허용하는 모든 권한을 활용해 최대한의 경찰력과 장비로 완벽히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 시계(시 경계), 강상(한강 다리 위), 도심권 순으로 3중 차단 개념의 검문소를 운영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겠다”며 “주요 집결 예상 장소에는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개천절에 경부고속도로 종점에 있는 양재IC(시계), 한남대교(강상), 남산 1·3호 터널(도심권) 등 교통 요지에 총 95개의 검문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 검문소에서 경찰은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태운 차량을 걸러낼 방침이다. 또 경찰은 95개 검문소 외에도 주요 교차로 등에 경찰관을 배치하기로 했다.

김 청장은 최근 보수단체 일각에서 제기된 차량 시위도 막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 청장은 “준비·해산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험이 있고 심각한 교통장애와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크다”며 “일반 불법집회와 마찬가지로 3중 차단 개념을 적용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차량시위 운전자를 현행범 체포하고 벌금 부과 등으로 처벌하기로 했다. 또한 운전면허를 정지·취소하고 차량을 즉시 견인하는 등 강도높은 대응 방침을 세웠다. 관련해 김 청장은 “불법 집회 강행 시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해산 명령에 불응하는 참가자는 현장 검거하겠다”며 “경찰 조치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법·폭력 행위는 현행범 체포를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서경석 목사 등 보수 성향 19개 단체 대표는 전날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광화문에서 열려던 대규모 광화문 집회를 자동차 집회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중순 당시 정부가 코로나 재확산 사태의 원인으로 광복절 집회 참가 시민들을 지목했던 것을 고려해, ‘두 번은 덫에 빠지지 말자’는 취지다. 이들은 다음 달 3일 마포구· 서초구 등 서울 7개 지역 공영주차장에서 각각 모인 뒤, 서울 시내를 차량으로 함께 돌 계획이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