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 “개천절 도심 집회 원천 차단...강행시 현장 체포할 것”
김창룡 경찰청장 “개천절 도심 집회 원천 차단...강행시 현장 체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포 어려우면 채증 통해 반드시 엄중 처벌”
집회 신고된 798건 중 10명 이상 집회 금지 통고
김창룡 경찰청장
김창룡 경찰청장./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이 21일 개천절 도심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있는 본청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금지 통고한 집회를 강행한다면 경찰을 사전에 배치하고 철제 펜스를 설치해 집결 자체를 원천적으로 차단·제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지 장소 이외에서 미신고 불법 집회를 강행하면 즉시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응하면 현장에서 체포하겠다”며 “체포가 어려우면 채증 등을 통해 반드시 엄중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까지 신고가 접수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이다. 경찰은 이중 집결 신고 인원이 10명이 넘는 집회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금지를 통고했다.

한편 김 청장은 지난 19일 치러진 순경 채용 시험 문제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지적에 대해 “경찰의 관리 잘못으로 많은 수험생께서 놀라신 데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 청장은 “어느 누구도 형평성·공정성 측면에서 피해를 보지 않도록 방안을 수립했다”며 “모든 불합격자에게 1문제에 해당하는 점수를 부여해 합격자 커트라인을 넘은 인원을 추가 합격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험과 관련한 감찰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잘못이 있기 때문에 당연히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