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5.9% '5년 만에 최고'...고공행진 이어질 듯
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5.9% '5년 만에 최고'...고공행진 이어질 듯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17 14:23:05
  • 최종수정 2020.09.1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8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5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민간 시세 조사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작년 말보다 5.9% 상승했다. 2015년(16.96% 상승)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 아파트 연간 전셋값 상승률은 ▲2016년 4.72% ▲2017년 4.1% ▲2018년 1.87% ▲2019년 2.47%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8월까지 16개월째 오름세가 이어졌다. 특히 올해는 전세 매물 부족으로 비수기인 7~8월에도 전셋값 상승폭이 커지면서 상승세가 계속됐다.

부동산114는 "가을 이사 시즌이 한창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전셋값은 당분간 고공행진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특히 임대차3법에 따른 계약갱신청구권과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인해 재계약 위주로 전세시장이 움직이는 상황에서 사전청약 대기수요까지 가세한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실제 2010년 이후 최근 10년 동안 가을 이사 시즌(9~11월)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대부분 1% 이상의 상승세를 보였다. 전셋값이 가장 안정됐던 2018년 가을에는 0.64% 오른 반면 입주물량이 크게 줄어들며 전세시장이 가장 불안했던 2013년과 2015년은 가을 시즌에 전셋값이 각각 4.05%, 3.5% 뛰었다.

올해 가을은 전세물건 부족으로 인해 최근의 상승 추세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커 지난해 가을 시즌(9~11월, 1.29%) 보다는 높은 전셋값 상승 흐름이 예상된다.

현재 전세시장은 최장 4년의 계약기간 보장되는 계약갱신청구권 시행으로 전세 물건이 부족한 상황이다.

부동산114는 "재계약(임대인과 기존 임차인 거래) 위주로 시장이 재편되면서 전세 유통물량이 줄어들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전세 수요는 늘어나는 상황이어서 상승세가 올해를 넘어 내년까지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