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수술로 현역 입대 불가능했다던 秋아들, 영국선 축구선수로 뛰었다”
“무릎 수술로 현역 입대 불가능했다던 秋아들, 영국선 축구선수로 뛰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유학 시절 한인 축구팀 동호회서 활동
유학생들 “여당의 고발자 위협에 모두 위축”
영국 러프버러대학 한인 축구팀 선수들이 2016년 2월 경기장에서 촬영한 기념사진. 뒷줄 왼쪽에서 세번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조선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가 영국 유학 중 축구팀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추 장관은 국회에서 아들에 대해 ‘무릎 상태가 현역병 입대하는 데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했지만, 실제로는 격한 운동을 해도 서씨 무릎이 문제가 없다고 볼 수 있는 정황이다.

17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서씨는 수술 후 입대 전까지 영국 대학에서 동호회 축구팀 선수로 활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씨가 삼성서울병원에서 왼쪽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은 2015년 4월이었다. 진단명은 ‘슬개골 연골연화증’과 ‘추벽증후군’. 이후 서씨는 영국 잉글랜드 레스터셔 카운티에 있는 러프버러(Loughborough) 대학에서 유학 시절 한인 축구팀원으로 활동했다. 해당 축구팀의 소셜미디어 페이지에는 2016년 2월 7일 서씨가 축구 유니폼을 입고 팀원들과 찍은 사진이 있다. 이후 서씨는 2016년 11월 한국으로 돌아와 카투사에 입대했다.

당시 서씨와 같은 학교에 다녔던 유학생들은 서씨가 축구팀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기억했다. 유학생 A씨는 “서씨는 팀 자체 연습은 물론 다른 팀과의 경기와 대회에 대부분 참석했다”고 말했다. 유학생 B씨는 “축구 경기장에서 서씨가 뛰는 걸 직접 봤다”고 했다. 유학생 C씨는 “최근 유학생들끼리 서씨 논란을 보며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얘기들을 했지만, 최근 여당이 고발자를 향해 ‘수사 받아야 한다’고 위협하는 상황을 본 뒤, 모두 위축됐다”고 매체에 전했다.

앞서 추미애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아들이) 제대로 검사를 받았으면 적어도 현역은 안 갔을 것이다. 저에게 부담이 되기 싫어 무리해서 현역 입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릎 수술을 받았으나 완쾌되지 않은 상태에서 입대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서씨 정도의 무릎 상태로 현역병을 면제받기는 어렵다. 병무청이 윤한홍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공개한 병무청 자료에 따르면, 서씨와 같은 진단으로 군 면제를 받은 사례가 지난 10년 이내에 단 한 명도 없는 걸로 확인됐다. 병무청 규정에 따르면 해당 무릎 질환으로 면제인 5, 6급을 받는 조항은 없다. 다만 최근 10년간 보충역에 241명(연골연화증), 341명(추벽증후군)이 보충역에 해당하는 4급 판정을 받았다. 한 정형외과 전문의는 “연골연화증으로 면제면 대한민국에 군대 갈 애들이 한 10% 줄어든다. 그걸로 면제한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밝혔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