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박용진 "병역은 국민 역린...평범한 청년들 허탈함에 죄송"
與박용진 "병역은 국민 역린...평범한 청년들 허탈함에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에게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언급한 뒤 "그래서 예민하게 다뤄져야 되고 낮은 자세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계속해서 이게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그리고 군대를 갔다온, 휴가에 아주 관심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국민들에게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또 "국회의원 자체가 일단 저는 특혜의 논란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본다. 이거는 뭐 많지 않은 케이스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국무위원의 논란으로 이런 일이 있어서 민망하다, 이렇게 표현을 하신 걸로 안다"고 했다.

박 의원은 "다만 이것이 불법 논란으로 (야당에서) 자꾸 얘기를 하니까 그러려면 우리 국민의힘 야당 쪽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서 명확한 증거, 정황 이런 것들을 얘기를 해야지 대정부 질문 내내 이거 그냥 추 장관 관련해서만 얘기를 하니까 보는 입장에서도 답답하다"며 "이 논란 끝에 정치적인 정쟁만 가져오지 제도적 개선, 문제 해결 이런 것들은 전혀 못 하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당직사병 현씨에 대해선 "어쨌든 본인이 부당하게 느꼈다고 했었던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또 증언도 하겠다, 국회에서 부르면 가겠다, 검찰이 부르면 수사에 응하겠다 이렇게 하고 있다"며 "그 사병이 공익 제보자냐 아니냐, 그리고 범인이냐 아니냐 이런 논란을 정치권에서 할 필요 없다. 있는 규정대로 상황대로 그대로 보면 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