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뻔함의 끝판왕...與김태년 "秋 의혹 모두 거짓으로 드러나, 아무런 문제 안돼"
뻔뻔함의 끝판왕...與김태년 "秋 의혹 모두 거짓으로 드러나, 아무런 문제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 등 통해 휴가 신청 가능...전형적인 야당발 지록위마"
"최초 제보자 현모씨 주장 자체가 사실관계 성립 어려운 착각이거나 오해"
네티즌들 "진짜 어이가 없다 " "카톡으로 휴가 연장?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등의 격한 반응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사안이 야당의 무분별한 정치공세에 의해 엄청난 권력형 비리인 것처럼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이 추 장관 아들과 관련해 여러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나 모두 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슴이 말로 둔갑하는 전형적인 야당발 지록위마(指鹿爲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 아들 의혹 문제는 실체적 진실이 다 밝혀졌다고 생각한다"며 "팩트는 한 젊은이가 군 복무 중 병가를 내서 수술을 받았고 경과가 좋지 않아서 치료를 위해 개인 휴가를 연장해서 썼다는 것이다. 병가, 휴가는 규정에 따라 이뤄졌다"고 했다.

또 "최초 제보자 현모씨의 주장 자체가 사실관계가 성립이 어려운 착각이거나 오해일 가능성이 크다"며 "이 사안이 검찰개혁을 진두지휘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의 아들 문제가 아니라면 확대 재생산될 일인지 의문이다. 특혜도 없어져야겠지만 억울함도 없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추 장관 아들 관련해서 여러 의혹을 제기하는데 모두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우선 서군이 병가 연장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고 요양심의 받지 않았다고 하는데, 서군은 이메일로 충실히 자료를 제출했고 담당 대위가 이를 승인했다.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담당자의 허가에 의해 미복귀 상태에서도 휴가 사용이 가능하다.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 등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고 한다"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민주당의 뻔뻔함에 할 말을 잃을 지경이라고 개탄했다. 이른바 '조국 사태'를 겪으면서 민주당에 '상식'과 '도덕'이라는 단어가 아예 사라진 것 같다고도 했다. 네티즌들 역시 "진짜 어이가 없다" "카톡으로 휴가 연장? 지나가던 개가 웃겠다" 등의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