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소진됐다...7월 소비 6.0% 감소
재난지원금 소진됐다...7월 소비 6.0% 감소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31 10:23:56
  • 최종수정 2020.08.3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 0.1%, 소비 -6.0%, 투자 -2.2%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소진되면서 소비 급감

7월 소비가 6.0% 급감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책효과가 줄어들며 지난달 소매판매와 투자는 동반 감소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7월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1% 증가했으며, 소비판매액은 -6.0%, 설비 투자는 -2.2%를 보였다.

광공업 생산이 1.6% 증가했고, 서비스업 생산은 0.3% 늘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6.0% 줄었다. 지난 2월(-6.0%) 이후 5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긴급재난지원금이 5∼6월에 소진되는 등 정책효과가 줄어들었고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폭도 7월부터 축소되면서 소비 부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로 승용차 등 내구재(-15.4%), 의복 등 준내구재(-5.6%), 의약품 등 비내구재(-0.6%) 소비가 일제히 감소했다.

통계청은 다만 "작년 동월 대비로는 소매판매가 0.5%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설비 투자는 전월보다 2.2% 감소했다. 개별소비세 인하폭 감소로 자동차 판매 내수출하가 줄어들며 운송장비 투자가 감소한 영향이다. 반면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1.5% 늘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4포인트 올랐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산업활동이 코로나19 확산 양상에 따라 좌우되는 모습"이라며 "8월 중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경제외적 충격이 발생했는데 이 부분이 7월 산업활동동향 수치에 반영되지 못한 한계가 있어서 해석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