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울산 사건’ 검찰 수사는 文 탄핵 밑자락”...진중권 “제정신 아니다”
조국 “‘울산 사건’ 검찰 수사는 文 탄핵 밑자락”...진중권 “제정신 아니다”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10 09:56:41
  • 최종수정 2020.08.1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검찰, 총선 앞두고 통합당에 붙어” 강변
진중권 “상상이 망상으로 발전한 모양” 반박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좌측)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울산선거 개입·하명 수사’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염두에 둔 수사라고 주장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정신의학적으로 좀 심각한 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9일 페이스북에서 ‘조국 전 장관의 유언비어’라는 글을 올린 뒤 “무슨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전직 법무부 장관이 아무 근거 없이 유언비어를 유포하고 다니면 곤란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명색이 전 장관인데 이런 허무맹랑한 얘기를 하고 있으니 안쓰럽다”고도 썼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신나게 음모론을 펼쳐 놓고 달랑 내놓은 근거는 두 가지”라며 “(1) 심재철 의원이 탄핵을 주장한 바 있다. (2) 선거개입 공소장에 ‘대통령’이라는 말이 15번 등장한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고로 ‘검찰이 4.15 총선에서 통합당의 승리를 내다보고 그들과 탄핵을 위해 공모했다’는 것인데, 대한민국에서 이런 논리로 사유하는 사람은 딱 하나 ‘김어준’”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월 당시 통합당이 총선에서 이기리라고 본 사람은 대한민국에 아무도 없었다”며 “게다가 탄핵을 하려면 2/3의 의석을 확보해야 한다. 이번에 압승한 민주당도 탄핵에 필요한 2/3 의석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했다.

아울러 “다 망해 가던 통합당을 믿고 검찰이 그들과 공모해 대통령을 탄핵할 계획을 꾸민다는 게 말이나 되는 소리냐”며 “하다못해 검찰총장이 기소를 전후해 통합당 사람과 식당에서 밥이라도 먹다가 들켰으면 모를까 대체 무슨 근거로 이런 황당한 주장을 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다.

또한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이 이길 거라는 얘기는 거의 유일하게 이동재 기자가 이철에게 보낸 편지에서만 나온다”며 “하지만 이철의 마음을 회유하려고 멋대로 지어낸 얘기지 그 판단에 아무런 근거도 제시돼 있지 않다. 아마 이걸 보고 하는 얘기인 것 같은데, 문제가 된 이동재 기자의 편지에도 ‘선거개입수사’ 얘기나 ‘대통령 탄핵’ 얘기는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끝으로 “조 전 장관의 상상이 망상으로까지 발전한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 장관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으로 행세하며 준 정당처럼 움직인다”며 “작년 하반기 어느 시점 검찰 수뇌부는 4.15 총선에서 집권여당의 패배를 예상, 희망하면서 검찰 조직이 나아갈 총노선을 재설정했던 것으로 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성함을 36회 적어놓은 울산 사건 공소장도 그 산물”이라며 “집권여당의 총선 패배 후 대통령 탄핵을 위한 밑자락을 깐 것”이라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