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주호영 "與, 집권위해 부동산으로 계층간 적대감 키워...대한민국이 무너져 내린다"
野주호영 "與, 집권위해 부동산으로 계층간 적대감 키워...대한민국이 무너져 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세대들이 시장경제, 자유민주주의의 축복 아래 살 수 없을지 모른다는 두려움 밀려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대한민국이라는 열차가 헌법이라는 궤도에서 이탈하고 있지만 막을 방법이 없어 보인다"고 개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법 파괴, 대한민국이 무너진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더불어민주당이) 전세제도를 이 땅에서 완전히 없애버릴 부동산 입법을 군사작전하듯 처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176석을 국민이 줬으니, 우리는 국회에서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 이런 조악한 논리가 판을 치고 있다"며 "'강남 부동산 잡는데 헌법이 방해된다면, 헌법도 고치겠다'(는 것이) 여당의 책임있는 분이 내놓은 해법"이라고 했다.

또 "계층간의 적대감을 키우는 것이 우리의 집권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이런 속내가 엿보인다"며 "그런 논리라면 주식부자, 현찰부자에게도 고통을 주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내놓은 '토지거래 허가제', '주택거래 허가제'에 대해서도 "헌법의 기본 가치인 '거주 이전의 자유'를 위배한 명백한 위헌"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끝으로 "자본과 토지에 의한 가치창출은 인정할 수 없고 사적 소유는 모두 국가가 거둬들여야 한다, (이것은) 150년 전 칼 마르크스가 던진 과감한 사회개혁 방안, 공산주의"라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일이 우리 세대에 벌어지고 있다. 다음 세대들이 시장경제 자유민주주의의 축복 아래 살 수 없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밀려온다"고 우려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