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직고용 인국공, 결국 공항세 올린다" ...내부 회의자료 입수
"대규모 직고용 인국공, 결국 공항세 올린다" ...내부 회의자료 입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만경영·인력운용 국민 혈세로 메우려 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17년 만에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는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가 이를 만회하기 위해 내년에 일명 '공항세'로 불리는 국제선 공항이용료(PSC) 인상을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당장 올해는 기존 직원들의 휴직 등을 통해 인건비 등 비용 절감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보안검색 요원을 비롯해 2천명이 넘는 비정규직을 직접 고용하기로 한 결정 등으로 재무 상황이 악화하자, 대규모 적자를 메우기 위해 공항이용료를 올리고 기존 직원들의 휴직도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미래통합당 유경준 의원이 29일 입수한 인국공 내부회의 자료에 따르면, 인국공은 올해 매출(1조2천494억원)이 전년보다 55% 줄어들고 당기순이익은 3천244억원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국공은 2024년에야 매출이 2019년 수준으로 회복하고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60%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부채는 2024년까지 약 6조원 증가하고, 부채비율은 31%에서 86%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규모 적자에 대응하기 위해 인국공은 지난 20일 열린 비상경영대책회의에서 내년에 국제선 공항이용료를 현재 1만7천원에서 3천원가량 인상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내년에 공항이용료를 3천원 올리면 2024년까지 4년간 약 3천400억원의 수입이 증가할 것으로 인국공은 추산했다.

공항이용료는 유류 할증료와 함께 시중에 판매되는 비행기 티켓값에 포함돼 계산된다. 즉, 공항이용료를 올리면 비행기 티켓값이 비싸진다.

현재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면 공항이용료(1만7천원)와 함께 출국납부금(1만원), 국제질병 퇴치기금(1천원) 등 공항사용료로 총 2만8천원을 내야 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내부 회의 자료 캡처
인천국제공항공사 내부 회의 자료 캡처

 

또 당장 올해는 인건비 절감과 사업경비 축소 등을 통해 적자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불요불급 사업경비 축소, 부서 기본경비(회의비 등) 축소, 연가 소진을 통한 인건비 절감, 임금감면 휴직(1개월)을 통한 인건비 절감 등을 통해 최대 441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임금감면 휴직의 시행 방안으로는 ▲ 1개월씩 교대로 직원 휴직(8~12월) ▲ 최대 휴직 직원은 현원 30% 이내로 제한 ▲ 휴직 기간 임금은 평상시 70% 지급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공항 이용객 감소에다 정규직 전환에 따른 비용 증가 등이 겹쳐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자, 이를 국민 부담과 기존 직원들의 고통 분담으로 메우려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유 의원은 "인국공의 사례는 '공공 부분의 방만한 경영과 인력 운용은 결국 국민의 혈세로 메울 수밖에 없다'는 뼈 아픈 교훈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