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말부터 프로야구 관중 입장 허용...프로축구는 8월부터
이번주말부터 프로야구 관중 입장 허용...프로축구는 8월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프로야구 관중 입장 허용…KBO "준비된 구단부터"

오는 26일부터 프로야구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이 가능해진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점진적으로 재개하고자 한다"며 "지난 6월 28일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별 기준을 마련함에 따라 1단계에 부합하는 방역조치 수준으로 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야구는 오는 26일 경기부터 관중석의 10% 수준 입장이 가능해진다. 프로축구는 8월 1일부터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 프로골프의 경우 우선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한다. 

다만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고 있는 광주광역시와 전남 등의 지역은 앞으로 방역체계 단계가 하향되면 그 이후부터 동일한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경기장 입장시엔 발열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전자출입명부(QR코드)가 활용된다. 경기 관람시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큰 소리 응원과 좌석내 음식물 섭취가 금지된다.

아울러 입 ·퇴장 시 혼란,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기존과 동일한 수의 출입구를 개방해 혼잡을 방지할 계획이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관중 입장이 재개되더라도 전 좌석을 온라인으로 사전판매해 입장 관중 수를 확인한다"며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충분한 방역대책을 수립해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