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장, 김경수 만나 "세종에 국회 가면 균형발전 선도할 수 있다"
박의장, 김경수 만나 "세종에 국회 가면 균형발전 선도할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1일 국회 의장실에서 김경수 경남지사를 접견하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21일 "세종 국회가 성사되면 국가 균형 발전과 역할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예방을 받고 "국가 균형 발전은 우리가 꼭 추진해야 할 과제다. 수도권은 전국 면적의 11.8%밖에 안 되는데 인구의 과반이 몰리면서 여러 부작용이 발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방 분권에 대해서는 "3분(분권·분산·분업)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분산은 잘 진행됐지만, 분권 등이 아쉽다"며 "2차 공공기관의 전국 분산 문제도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방자치법 정부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강조했다.

또 "지방은 교통망 등이 형성되어 있지 않아 권역별 초광역 경제권이 형성될 수 없다"며 국가 중심 광역교통망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예방을 마친 김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지자체장을 중심으로 한 성추문 의혹 확산과 관련, "우리 사회가 함께 풀어야 하는 숙제"라고 답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