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박원순 성추행 의혹 철저한 조사 필요"
참여연대 "박원순 성추행 의혹 철저한 조사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15일 성명에서 "일련의 사건에서 피해를 호소하는 이의 고통에 귀 기울이고 공감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위계에 의한 권리침해를 호소한 이에 대해 신상을 털거나 고인의 선택을 피해자와 연결 지어 비방하는 식의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사건은 피해자의 권리회복을 중심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피해자가 요구하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우선 조사가 필요한 직원들의 사직을 유보해야 한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충분한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이날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을 규명하겠다면서 '피해 호소 직원'에게 가해지는 2차 피해를 막는 데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피해 여성이 서울시에 공식적으로 피해를 말한 게 없어서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시장은 1994년 참여연대를 창립한 인물 가운데 한명이다. 사무처장과 상임집행위원장을 지내며 참여연대를 한국 사회의 대표적인 시민단체로 만들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