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홍콩 사무소 일부 서울로 이전 '홍콩보안법 여파'..."겪어보지 못한 문제들 발생"
NYT, 홍콩 사무소 일부 서울로 이전 '홍콩보안법 여파'..."겪어보지 못한 문제들 발생"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15 14:59:45
  • 최종수정 2020.07.15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중국이 이달 시행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으로 홍콩 내 취재 활동에 제약이 생기자 홍콩 사무소 일부를 서울로 이전한다.

NYT는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 사무소의 디지털 뉴스 팀을 내년에 서울로 옮긴다고 밝혔다. 

NYT 홍콩 사무소의 디지털 뉴스 팀은 홍콩 사무소 인력의 3분의1로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본사가 생산하는 온라인 뉴스를 감독하는 전초지로 기능해왔다.

NYT의 편집진과 임원진은 이날 직원들에게 공유한 글에서 보안법이 홍콩에서 일하는 뉴스 기관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으며, 아시아에서 저널리즘의 '허브'로서 홍콩의 위상에 불확실성을 초래하고 있기 때문에 사무소 이전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NYT는 홍콩사무소를 "중국의 창구"로 활용하는 한편 앞으로 홍콩이 겪을 변혁을 취재하기 위해 앞으로 취재 인력을 충원할 계획도 있다고 덧붙였다.

홍콩은 그간 외국 기업에 개방적이고, 중국 본토와 가깝다는 장점이 있어 영어 기반 언론사의 아시아 본부 역할을 해왔다. 홍콩에선 현재 NYT 외에도 AFP통신과 CNN방송, 월스트리트저널(WSJ),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의 외신들이 아시아 지역 거점에 해당하는 지국을 운영 중이다.

그러나 홍콩보안법 제정 이후 NYT는 취업허가증 확보가 어려워지는 등 과거 홍콩에서 겪어보지 못한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디지털 뉴스 인력을 옮기더라도 NYT는 홍콩 사무소에 취재 인력을 유지할 계획이며, 'NYT 인터내셔널' 인쇄팀과 광고·마케팅팀도 잔류해 인터내셔널판 신문을 계속 찍을 예정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