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펜앤 보도후 라디오 하차했지만...'박원순 방송' TBS 출연은 유지
노영희,펜앤 보도후 라디오 하차했지만...'박원순 방송' TBS 출연은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향된 출연진 논란 겪은 바 있는 TBS, '세금 운영' 또다시 도마 위에 올라
TBS 뉴스공장 외전 '더 룸' 캡쳐 화면

노영희 변호사가 15일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 진행을 맡고 있는 TBS '뉴스공장' 출연은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TBS는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노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 출발새아침을 아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오늘부로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은 그만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법무법인 서버가 다운되고 직원들이 일을 못하는 상황과 방속국에 대한 공격 등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추후 얘기할 기회가 일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 변호사는 TBS의 '뉴스공장 외전, 더룸' 출연에 대한 입장은 아직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TBS는 정치적 편향적이 짙다는 논란에도 불구,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운영 중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바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선 TBS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방어하기 위한 뉴스만 생산했다는 지적을 받았으나, 여전히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운영 중이다.

해당 프로그램 출연진과 관련된 질문에 TBS는 "아직까지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