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 착수한다...성추행 고소 유출 전말 밝혀지나
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 착수한다...성추행 고소 유출 전말 밝혀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장례 끝나면 유족과 협의해 작업 일정 조율할 예정
박원순의 신종아이폰은 잠김상태...비밀번호 해제에 시간걸릴 듯
사망 전 행적·성추행 혐의·고소 유출 의혹 등 단서 나올까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 초대화면을 공개하고 있다. 2020.7.13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 초대화면을 공개하고 있다. 2020.7.13/연합뉴스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다음 날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를 경찰이 디지털포렌식할 예정이다. 이로써 박 전 시장의 사망 전 행적과 성추행 혐의를 포함해 고소 사실 유출 의혹 등에 대한 단서가 포착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이 중요한 사건인 데다 (포렌식을 하라는) 담당 검사의 지휘도 있었다”며 “유족과 협의해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 전 시장에 대한 사건 절차가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를 유족에게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휴대전화는 앞서 지난 10일 오전 0시1분쯤 박 전 시장의 시신을 발견한 서울 성북경찰서 측에서 수거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시장이 보유했던 휴대전화 기종은 신형 아이폰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휴대전화는 잠김 상태로 돼 있어 포렌식을 맡은 경찰청 분석팀은 비밀번호 해제 작업에 적잖은 시간을 소요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의 발인이 전날 엄수됐고 아직 장례 절차가 남은 점을 고려해 며칠 시간을 두고 유족과 포렌식 일정을 협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자 정보는 동일성 여부 등의 사유가 있어서 소유자가 포렌식 과정을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성추행 피해자는 지난 8일 오후 박 전 시장에 대해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피해자는 9일 오전 2시30분쯤까지 경찰의 진술조사를 받았다. 그런데 박 전 시장이 유서를 작성하고 공관을 나선 시각은 9일 오전 10시44분이었다. 박 시장이 고소당한 사실과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짐작되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을 박 전 시장이 숨지기 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를 인정하면서도 박 시장에게 고소 사실을 통보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측은 어떤 경위로든 간에 고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