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 "백선엽,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 쏴" ...이런 막말도 방송에서 용인되나
노영희 "백선엽,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 쏴" ...이런 막말도 방송에서 용인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선엽 장군은 대전 현충원에도 묻히면 안된다" 주장도
노영희 변호사 (MBN 뉴스와이드 캡쳐 화면)

노영희 변호사가 6.25 전쟁 당시 북한 인민군을 '우리 민족'이라고 칭하며 故 백선엽 장군은 대전 현충원에도 묻히면 안된다고 발언해 논란이다.

노 변호사는 13일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 백선엽 장군을 향해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쐈다"며 "대전 현충원에도 묻히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에 노 변호사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느낀 진행자가 곧바로 "말씀하신 부분을 수정하실 의향이 없냐"고 묻기까지 했으나, 노 변호사는 "6.25 전쟁은 북한하고 싸운 것 아닌가"라고 대답했다.

백선엽 장군은 6.25 전쟁 당시 침략자였던 북한 인민군과 중공군에 대항해 대한민국을 사수해 낸 구국의 영웅으로 평가받고 있다. 당시 북한 인민군은 남침을 통해 낙동강 전선까지 파죽지세로 점령해갔으나, 백선엽 장군의 기념비적인 전투로 전선을 사수할 수 있었다.

이를 두고 노 변호사는 당시 북한 인민군을 '우리 민족'이라고 표현해 진행자가 재차 물은 것이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발언의 영상은 SNS상을 통해 퍼져나가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같은 발언에 '역대급 극좌 발언'이라며 "북한 인민군이 우리에게 총을 쏘는 건 괜찮고, 거기에 맞서 우리가 총을 쏜 건 잘못되었다는 얘기인가"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