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월 '역대급 재보궐'...민주당, 연이은 성추행 논란 속 '뻔뻔하게' 후보낼까?
내년 4월 '역대급 재보궐'...민주당, 연이은 성추행 논란 속 '뻔뻔하게' 후보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친문 지지자들 사이에선 벌써부터 '조국 출마'에 힘 싣기도
성추문이 일었던 전현직 민주당 소속 인사들. (왼쪽 상단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병두 민주당 전 의원, 정봉주 민주당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등)

서울과 부산의 보궐선거가 확정되면서 내년 4월로 예정된 재보궐 선거가 벌써부터 주목받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인 선택이 성추행과 연관있었고, 올해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 또한 여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자진 사퇴한 상황 속에서 민주당의 행보에 관심에도 관심이 쏠린다.

더불어민주당의 당헌에 따르면 보선의 귀책 사유가 자당에 있으면 후보를 배출하지 않는다는 것이 원칙이다. 이를 엄정하게 적용할 경우 서울과 부산에 민주당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

그러나 당내에선 박원순 시장과 관련한 성추행 고소에 대한 잘잘못이 가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본인이 사망,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돼 '귀책 사유'가 민주당에 있다고 하기 어렵다는 말도 나온다.

당헌을 아예 무시하고 후보를 낼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은 성추문으로 물러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공석에 현 양승조 지사를 공천한 바 있다. 다만 이는 보궐선거가 아닌 통상적인 지방선거였다는 차이점이 있다.

정치권에선 차기 서울시장 후보가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과 관련된 테마주들은 박원순 시장 사망 직후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두 후보 외에도 일부 친문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이번 보궐선거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여당 후보로 출마시키자는 주장도 나온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