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국제사회 대북제재...우리는 창조적으로 접근해야"
이인영 "국제사회 대북제재...우리는 창조적으로 접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장관 후보자 자격으로 남북회담본부 첫 출근
"한미워킹그룹 통할 일과 우리 스스로 할 일 구분해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북한이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선거 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일축한 것에 대해, 어떤 경우에도 남북·북미 간 대화가 끊이지 않고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로 처음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일축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지난 4일 담화와 북한이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시험 발사 3주년을 대대적으로 조명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우선 그는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군사적 긴장을 일으킬 수 있는 행동은 절대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이라며 "(이는) 원내대표를 하는 동안에도 여러 차례 강조했던 일관된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때로는 남북 간 대화를, 또 때로는 북미 간 대화를 경우에 따라 병행하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선후로 접근해오기도 했다"며 "우리 입장에서는 어떤 경우에도 남북 간 대화, 북미 간 대화 이런 것들이 끊이지 않고 지속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후보자는 북한이 지속해서 불만을 표해온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워킹그룹을 통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과 우리 스스로 판단해서 할 수 있는 일을 구분해야 한다는 게 평소의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문제(국제사회 제재)는 우리에게 창조적인 접근을 필요로 하게 한다"면서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그것도 하나의 길이라면 길이다. 그것을 통해 궁극적으로 도달하려고 했던 건 한반도의 평화 문제"라며 '창조적 해법'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지난 3일 '노둣돌'을 놓겠다는 소감에 대해 "언젠가는 남과 북이 평화와 통일로 가는 오작교를 만들어야겠지만 제가 끝까지 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노둣돌을 놓겠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구체적으로는 ▲냉랭해진 남북관계 복원 ▲인도적 교류와 협력 ▲남북 간 약속·합의 실천이 자신이 놓고 싶은 '노둣돌'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소통력과 상상력을 정치인 장관이 지닐 수 있는 강점으로 꼽으면서 "통일부 장관은 남북관계 관련 문제만큼은 (야당의) 이해와 공감이 없더라도 반드시 먼저 (야당과) 소통하고 대화를 나누는 기회를 어떤 장관보다 더 많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일 장관에 내정된 이 후보자는 앞으로 인사청문회가 열리기 전까지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 통일부 실무부서로부터 수시로 현안을 보고받으며 인사청문회를 준비한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