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대북특별대표, 다음주 방한...7일 한국 측 회동"... 北 접촉 시도 가능성도 제기
"비건 대북특별대표, 다음주 방한...7일 한국 측 회동"... 北 접촉 시도 가능성도 제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는 7일 한국 측과 회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3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비건 대표가 오는 7일 한국에서 우리 측 인사들과 회동할 여러 국무부 관료들 중 한 명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비건 대표의 다음주 방한 가능성이 잇따라 제기됐다. 현재로서 외교부는 이에 관해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강경화 장관은 2일 "이번 달 미국 고위 당국자의 방한을 추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비건 대표가 방한하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을 비롯해 외교부와 청와대 등 한국의 외교안보라인과 두루 접촉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비건 대표가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 접촉을 시도할 거란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비건 대표는 지난달 29일 유럽 싱크탱크 독일마셜펀드가 주최한 화상간담회에서 미북 정상회담 추가 개최 여부에 대해 "지금부터 미 대선(11월) 사이에 열릴 가능성은 아마 없어 보인다"면서도 "미국과 북한이 양쪽 모두가 원한다고 믿는 방향으로 실질적 진전을 이루는 데 아직 시간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