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이 와중에 대북 지원 추진하다 김여정 막말로 중단...그래도 "1000만달러 지원 추진하겠다"
文정부,이 와중에 대북 지원 추진하다 김여정 막말로 중단...그래도 "1000만달러 지원 추진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부터 하려다 北이 반대한 대북 식량지원 등 계속 하겠다고 나서
​​북한이 16일 오후 2시49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해 개성공단 인근에 검은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이 16일 오후 2시49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해 개성공단 인근에 검은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통일부가 남북관계 파탄이라는 평가를 받음에도 대북 식량지원 계획을 재추진한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향후 예산 편성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 부분을 반영할 것인가’라는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국제기구나 국내 NGO를 통한 대북지원 관련해서는 남북관계 상황을 보고 (예산을) 확보해 나가며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은 3일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과 화상 회의를 통해 향후 5년간 상호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협의했다. 통일부는 지난달 말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한다면서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1000만달러(약 120억500만원)을 공여할 계획까지 세웠다고 한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지난 3일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과 화상 회의를 통해 향후 5년간 상호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협의했는데, 이 회의에서 대북지원에 대한 언급이 나왔을 가능성이 크다.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식량지원을 하겠다고 나선 건 지난해 6월19일부터다. 당시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었다던 북한에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톤을 보내려 했지만, 북한이 이를 거부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지난 16일 남북연락사무소를 기습 폭파하기 직전까지 “철도연결로 남북관계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세워 논란을 샀다.

서 차관은 이날도 “(지난해) 쌀 5만 톤을 북측에서 거부함에 따라 보내지 못했다”며 “정부는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을 (계속)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재차 언급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