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 수출규제 1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 열어"...무슨 궤변?
文 "日 수출규제 1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 열어"...무슨 궤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체감 경기 최악인데, 反日프레임 내세워 '강한 경제' 운운...'인국공 사태'에는 입 다물어
우한코로나 사태 관련 자화자찬도..."국내 지역감염 충분히 관리하고 통제, 정부 믿어달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이번 주는 일본이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지 1년이 된다"며 "지난 1년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돌파 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년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는 이른바 '인국공(인천국제공항) 사태'에 대해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를 겨냥한 일본의 일방적 조치가 한국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 홀로 다른 세상에 살고 있는 게 아니냐고 개탄했다. 빈부격차는 날로 악화되고, 자영업자들이 줄줄이 문을 닫는 등 국민 체감 경기가 최악인 상황에서 '반일(反日)' 프레임을 내세워 '강한 경제' 운운하는 대통령의 한심한 현실 인식이 개탄스럽기 그지없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민과 관이 혼연일체가 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들 사이에 힘을 모아 협력한 것이 위기극복의 결정적 원동력이 됐다"며 "우리가 목표를 세우고 역량을 결집하면, 의존형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라고 했다.

또 "하지만, 지난 1년의 성과에 머물 형편이 못된다"며 "전 세계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이기주의가 강화되고 있으며, 국제분업 체계가 균열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대단히 심각한 위협"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위기에 수세적으로 대응하는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며 "보다 공세적으로 전환해 글로벌 공급망의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 '소재·부품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이 되겠다는 담대한 목표를 분명히 하고 민·관이 다시 한 번 혼연일체가 돼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 이에 대한 정부의 전략과 계획을 국민들께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한코로나 사태와 관련해서도 자화자찬을 늘어놨다. 그는 "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 수가 1000만명, 사망자 수가 50만명을 넘어섰다. 세계 전체로 보면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오히려 늘고 있어 더욱 걱정이다. 우리나라도 산발적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국내의 지역감염 상황은 충분히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범위 안에 있다. 국민들께선 지금까지 잘해오신 것처럼 정부의 대응능력을 믿고 방역지침과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 탓'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특히 국회의 뒷받침이 무엇보다 절실하다"며 "21대 국회의 임기가 시작된 후 벌써 한 달인데, 자칫하면 아무 것도 하지 못한 채 첫 임시국회의 회기가 이번 주에 끝나게 된다. 코로나로 인한 국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국회가 더는 외면하지 않으리라 믿는다. 3차 추경을 간절히 기다리는 국민들과 기업들의 절실한 요구에 국회가 응답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