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1위는 30대... "文 부동산 대책, 투기 아닌 청년 잡아"
주담대 1위는 30대... "文 부동산 대책, 투기 아닌 청년 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년간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신규 취급액...30대가 35.7%로 1위, 급증 추세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역시 30대가 43%로 1위...20대 대출 규모 증가세도 뚜렷
정의당 장혜영 "文정부, 수십 번의 부동산 대책으로 투기세력 아닌 청년 잡아"

문재인 정부가 대책을 낼 때마다 껑충껑충 뛰어오르는 서울수도권 아파트값에 초조함을 느끼는 30대들이 집을 구입하기 위해 빌리는 은행 빚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 전세금 대출 역시 같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년간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신규 취급액' 자료에 따르면 30대가 2018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은행으로부터 빌린 대출금은 102조 7천억원이었다. 이는 전체(288조1천억원)의 35.7%로 다른 연령층을 크게 뛰어넘는 수치다.

30대 다음으로 40대 86조3천억원, 50대 49조4천억원, 20대 25조1천억원, 60세 이상 24조5천억원 순이었다.

눈에 띄는 것은 증가 속도다. 30대는 2018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연간 기준으로 총 43조 9천억원을 은행으로부터 빌렸다. 그러나 최근 1년에는 58조 8천억원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역시 청년층 비중이 컸다. 최근 2년간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 현황은 30대가 30조6천억원으로 전체(71조2천억원)의 43%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40대 16조1천억원, 20대 15조2천억원 순이었다.

20대의 경우도 최근 1년 새 거의 2배에 가까운 전세자금 대출을 받았다. 2018년 6월부터 2019년 5월까지 5조 9천억원을 전세자금으로 대출받았던 20대는 최근 1년 동안 9조 2천억원을 대출받았다.

장 의원은 “축적 자산이 부족한 30대는 하루라도 집을 빨리 사지 않으면 자산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라는 불안감에 주택담보대출을 늘렸고, 주택 구매 여력이 없는 20대는 집값 상승에 따라 전세금이 오르면서 대출이 늘어난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수십 번에 걸쳐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지만 투기 세력이 아닌 청년들을 잡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