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중국 견제 위해 주독미군 감축 병력 재배치 예고..."이는 우리 시대의 도전 과제"
美, 대중국 견제 위해 주독미군 감축 병력 재배치 예고..."이는 우리 시대의 도전 과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독일마셜기금 브뤼셀포럼과 화상대담서 獨정부 비판
"GDP의 1%만을 국방비에 지출하는 獨...러시아가 위협이긴 한가?"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중국 위협 받고 있는 나라들 있다"
"전 세계 미군 재배치, 집단적 결정의 오랜 산물...중국군에 대응 확실히 할 것"

미국 정부가 독일 주둔 미군을 감축한 뒤 일부 병력을 대(對)중국 견제를 위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추가 배치할 예정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독일마셜기금의 브뤼셀포럼과 화상대담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전 세계 미군을 어떻게 배치할지에 대한 집단적 결정의 결과물”이라며 “미군의 재배치로 인해 일부 나라들은 자신의 국방을 위해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내총생산(GDP)의 1%만을 국방비에 지출하는 독일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주독미군 감축 발표에서 일부 병력을 폴란드와 다른 지역으로 보내고, 나머지는 미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주독미군은 현재 3만4천500명에서 9천500명이 줄어든 2만5천명 수준을 유지하게 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독일이 미국만큼 러시아를 심각한 위협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라고 거듭 비판하며 “전 세계의 미군 병력 재배치에 관한 전략적 검토는 이미 오래됐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 같은 논의에서 미국의 병력 자원이 더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지역이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중국의 위협을 받고 있는 나라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군에 대응하게 위해 적절히 배치하도록 확실히 하려고 한다”며 “이는 우리 시대의 도전 과제다. 우리는 이를 위해 자원이 준비된 상태로 있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지난 21일 언론 기고문을 통해 “감축 병력 중 수천 명을 괌과 하와이, 알래스카, 일본, 호주 등 인도·태평양 지역에 배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쳤다. 미국이 중국 견제를 위한 인도·태평양 전략대로 독일에서 감축한 미군 일부를 아시아 지역에 재배치할 수 있는 것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