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통령은 '연방제' 암시했는데...6.25 전쟁 참전 22개국 정상 "공산주의 위협에 맞서 싸워 감사"
대한민국 대통령은 '연방제' 암시했는데...6.25 전쟁 참전 22개국 정상 "공산주의 위협에 맞서 싸워 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 "공산주의 막아내기 위해 용감하게 싸운 모든 분께 감사와 경의 표한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대한민국 수호하기 위해 희생된 모든 이를 여러분과 함께 추모"
보리스 존슨 英총리 "8만여 영국 육해공 장병이 공산주의의 위협에서 대한민국 수호"
에마뉘엘 마크롱 佛대통령 "현재 겪고 있던 상황이 어떠하든 프랑스가 여러분 곁에 머물고 있다"
워싱턴DC 한국전기념비 앞에서 묵념하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 (사진=연합뉴스)
워싱턴DC 한국전기념비 앞에서 묵념하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 (사진=연합뉴스)

6.25전쟁 당시 참전했던 22개국 정상들은 25일 전쟁 70주년을 맞아 참전 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고, 한국의 발전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정상들의 영상 메시지는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기념식에서 공개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에서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공산주의를 막아내기 위해 용감하게 싸운 모든 분께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유엔 참전국을 비롯해 많은 도움을 준 모든 분께 우리가 합심해 이룬 성과는 실로 대단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여러분의 승리를 축하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워싱턴에 있는 한국전 참전 용사 기념 공원을 방문해 헌화했다.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국민과 모든 참전 용사에게 안부 인사를 전한다"며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희생된 모든 이를 여러분과 함께 추모한다"고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휴전협정을 체결하기 전까지 8만여 영국 육해공 장병이 공산주의의 위협에서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싸웠다"며 "수천 영국 장병은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지만, 저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보며 그들의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았음을 느낀다"고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70년 전 한민족은 전쟁으로 분열돼야 했고 그 역사를 저희도 기억한다"며 "현재 겪고 있는 상황이 어떠하든 프랑스가 여러분 곁에 머물고 있다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어제처럼 오늘도, 미래에도 변함없이 여러분 곁에 머물고 있다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만7000여 캐나다 용사가 이역만리로 떠나, 516명은 고향으로 되돌아오지 못했다"며 "그들의 용기와 희생은 대한민국이 번영하고 평화로운 국가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고 했다. 캐나다는 미국, 영국에 이어 6.25전쟁 당시 세번째로 전투병을 많이 파병한 국가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우리는 6.25전쟁이라는 전례 없는 연대에서 생긴 끈끈한 우정이 나날이 돈독해지고 있음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하여 저는 순교자들에게 자비와 감사를 표한다. 한국 땅의 영원한 휴식처에서 나란히 누워있는 영웅들의 성스러운 기억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다시 한번 호주는 대한민국의 평화와 안정을 변함없이 지지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약 10만 한국계 호주인에게 경의를 표하며, 우방국 대한민국 수호를 위한 호주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6.25전쟁 당사국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남북연방제'를 암시하는 발언을 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전쟁을 반대한다. 우리의 GDP는 북한의 50배가 넘고, 무역액은 북한의 400배를 넘는다. 남북 간 체제경쟁은 이미 오래전에 끝났다"며 "우리의 체제를 북한에 강요할 생각도 없다. 우리는 평화를 추구하며, 함께 잘살고자 한다. 통일을 말하기 이전에 먼저 사이좋은 이웃이 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2년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시절 "낮은 단계의 연방제를 꼭 실현하겠다"고 이미 대놓고 말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