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들, 대북 전단 연일 막말 비난...文정부 향해 "대체 무엇 하고 있는가"
北 매체들, 대북 전단 연일 막말 비난...文정부 향해 "대체 무엇 하고 있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신문서 탈북자들 '인간쓰레기' 지칭하며 막말...앞선 무력도발 언급 안한 채 "북남합의 철저 이행" 궤변
지난달 3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 전단 50만장 등을 북한으로 날려 보내고 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지난달 3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 전단 50만장 등을 북한으로 날려 보내고 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북한이 연일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절대로 용납 못 할 적대행위’라는 논평을 내고 “버러지 같은 자들이 우리의 최고 존엄까지 건드리는 천하의 불망종 짓을 저질러도 남조선에서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며 “현 사태는 북남관계 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다시 얼어붙게 만들고 정세를 긴장 국면에로 몰아가는 장본인이 누구인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더욱 격분스러운 것은 사태의 책임을 모면해보려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인데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 주장했다.

북한은 국내에서 대북전단 살포 운동을 하고 있는 탈북자들을 향해 또다시 ‘인간쓰레기’라 지칭했다. 이들은 “지금처럼 가장 부적절한 시기에 감행되는 비방·중상 행위가 어떤 후과(결과)로 돌아오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리 내다보고 인간쓰레기들의 경거망동을 저지시킬 수 있는 조처부터 했어야 한다”며 “현 남조선 당국의 처사가 '체제 특성'이니, '민간단체의 자율적 행동'이니 하면서 반(反)공화국 삐라살포 행위를 부추긴 이전 보수정권의 대결 망동과 무엇이 다른가”라고도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공허한 외침만 늘어놓으면서 실천 행동을 따라 세우지 않는다면 북남관계에서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며 “북남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이행할 의사가 있다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하고 과단성 있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4일 김여정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비난을 내놓은 뒤 지속적으로 문재인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통일부는 김여정 담화 4시간여 만에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을 추진하겠다고 나섰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비난을 내놨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