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금지에도 홍콩 시민들, ‘천안문 사건’ 31주년 추도하며 대규모 집회 개최
당국 금지에도 홍콩 시민들, ‘천안문 사건’ 31주년 추도하며 대규모 집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밤, 최소 5000명의 홍콩 시민들 홍콩섬 중심부의 빅토리아公園에 모여 ‘천안문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모
지난 1989년 ‘천안문 사건’ 당시 학생 지도자들도 온라인 집회 개최...“우리들이 요구한 것은 언론의 자유이며 중국의 민주화”
홍콩 입법회, ‘국가법(國歌法)’ 가결...중국 국가 모욕시 최대 징역 3년형 또는 한화 약 785만원 상당의 벌금형
1
4일 밤 ‘천안문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대규모 집회가 홍콩섬 중심부에 위치한 공원 빅토리아파크에서 열렸다.(사진=홍콩이공대 학생회 제공)

홍콩 치안 당국의 ‘집회 개최’ 불허 결정에도 불구, 4일 밤 홍콩에서는 ‘천안문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중국 본토와는 달리, 집회 및 결사(結社-단체를 조직함)의 자유가 보장된 홍콩에서는 매년 6월4일이면 지난 1989년 발생한 ‘천안문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도(追悼)하는 집회가 열려 왔다. 예년과 사정이 같다면 ‘천안문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도하는 행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홍콩섬〔香港島〕 중심부의 공원(公園) 빅토리아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홍콩 치안 당국은 집회의 개최를 불허했다.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하지만 ‘천안문 사건’ 31주년을 맞은 4일 저녁 홍콩 시민들은 빅토리아파크로 모여들었다. 홍콩 현지인에 따르면 이날 빅토리아파크에 운집한 홍콩 시민들의 수는 최소 5000명 이상. 저마다 손에 촛불을 들고 모인 이들은 지난 1989년 6월4일 중국의 ‘민주화’를 요구하다가 중국 정부와 공산당의 탱크 앞에서 스러져 간 중국 인민들을 기리는 묵념을 올린 후 “자유를 위해 싸우자”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또 지난 5월28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의결된 ‘국가안전법’(소위 ‘홍콩 보안법’)의 도입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날 빅토리아파크에서 열린 ‘천안문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도 집회 외에도 홍콩 시내 곳곳에서 홍콩의 자유와 민주화를 요구하는 사람들이 모여 집회를 모여들었고, 이들 가운데 일부는 경찰 측과 마찰을 빚어 체포당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천안문 사건’ 당시 학생 운동의 지도자를 맡았던 왕단(王丹·51) 씨 등의 주도로 ‘천안문 사건’ 희생자들을 추도하는 목적의 온라인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학생 운동의 지도자 중 한 사람인 중국 신장·위구르 출신의 외르케슈 될레트 씨는 해당 온라인 집회에 참여해 “우리들이 요구한 것은 언론의 자유이며 중국의 민주화”라며 “31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의 요구는) 실현되지 않았고, 또 홍콩에서는 ‘코로나19’(우한 코로나)를 구실로 (‘천안문 사건’ 희생자들에 대한) 추도 집회 개최를 금지당하기도 한 상태이지만, 우리는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계속해 싸워나가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홍콩의 대표적인 민주파 단체의 간부를 맡고 있는 죠슈아 웡(중국명 웡지풍·黃之鋒) 역시 온라인 집회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고 “홍콩의 미래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우리도 31년 전 중국의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포기하지 말고 맞서 나아가야 한다”는 표현으로 ‘국가안전법’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분명히 했다.

한편, 이보다 앞선 시각 홍콩에서는 중국 국가(國歌)인 ‘의용군행진곡’을 모욕하는 행위를 형사 처벌하는 법안(이하 ‘국가법’)이 홍콩 입법회(立法會)에서 통과돼 자유와 민주를 요구하는 홍콩 시민들의 요구를 무색케 하기도 했다.

홍콩 현지 매체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범(汎) 민주파 의원들이 항의 차원에서 불참한 가운데 표결이 진행된 ‘국가법’은 찬성 41표, 반대 1표로 가결됐다.

‘국가법’이 가결됨에 따라 향후 홍콩에서는 중국 국가를 장례식이나 공공장소, 상업광고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된다. 개사를 통해 중국 국가를 풍자·조롱하는 행위도 처벌 대상이 되며, 중국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차려’ 자세로 경의를 할 것이 의무화됐다. 위반시에는 최대 징역 3년 또는 5만 홍콩달러(한화 약 785만원)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15년 국제 축구 경기 당시 홍콩 시민들이 중국 국가에 야유를 보낸 것을 계기루 ‘국가법’ 도입을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