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16년만에 한국시장서 철수..."한국서 성장 어려워"
닛산, 16년만에 한국시장서 철수..."한국서 성장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7.7조원에 달하는 순손실 기록..."전 세계 생산능력의 20% 줄일 것"

11년만에 순손실을 기록한 일본 닛산이 16년 만에 한국시장에서 철수한다.

한국닛산은 28일 올해 말 닛산과 인피니티 브랜드가 철수한다고 밝혔다. 닛산은 2004년 한국에 진출했으나, 일본 불매 운동 등 사업 환경이 악화돼 16년 만에 한국서 사업을 접은 것이다.

최근 닛산은 6712억엔(약 7조7185억원)의 순손실을 냈다고 발표한 바 있다. 2019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이같은 거액의 적자를 내면서 "전 세계 생산능력의 20%를 줄이겠다"는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닛산은 "본사의 이번 결정은 글로벌 차원의 전략적 사업개선 방안의 일환"이라며 "중장기적으로 건전한 수익구조를 확보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 환경 변화로 인해 한국 시장에서 상황이 더욱 악화하면서 본사는 한국 시장에서 다시 지속 가능한 성장 구조를 갖추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닛산과 인피니티 브랜드는 최근 국내 수입차와의 경쟁에서 판매 부진에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까지 겹치면서 타격을 입었다. 올해들어 4월까지 판매량은 닛산이 813대, 인피니티가 159대로 작년 동기대비 각각 41%, 79% 감소했다.

한국닛산은 2028년까지 기존 고객을 위한 차량 품질보증, 부품관리 등 애프터세일즈 서비스는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닛산은 철수 관련 자세한 내용은 공식사이트에서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