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밥 못 먹었다는 이용수 할머니, 솔직히 납득 안 돼"...네티즌들 "피해자의 목소리가 증거라면서?"
최민희 "밥 못 먹었다는 이용수 할머니, 솔직히 납득 안 돼"...네티즌들 "피해자의 목소리가 증거라면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머니들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 돌아다니는데 사실일 수 없다"
"시민단체는 모금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누가 밥을 먹자 그러면 지출할 수 없는 구조"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막말'이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최민희 전 의원은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전날 기자회견 일부 내용에 대해 "(할머니들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가 돌아다니는데 사실일 수 없다"며 "팩트는 팩트이기 때문에 말씀드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민단체는 모금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누가 밥을 먹자 그러면 지출할 수가 없는 구조"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윤미향이라는 개인은 절대로 국회의원이 되면 안 된다는 뜻인가? 국회에 들어가서 할 일이 많이 있다"며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솔직히 납득이 안 된다"고 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기자회견에서 "돈을 거둬 받았는데도 '배고프다' 하니깐 (윤미향이) '돈 없습니다' 하더라. 그래도 그런가보다 했다"고 말했다. 자신이 지난 30년간 모금 운동에 이용됐다며 꺼낸 일화 중 일부다.

한편 네티즌들은 최 전 의원의 해당 막말에 분노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피해자의 목소리가 증거라면서? 최민희가 질 낮은 민주당 수준을 잘 보여준다"며 "같은 편이라면 어떤 범죄도 허용하는 개만도 못한 당"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공직선거법 위반해서 피선거권 박탈당한 인간이 할 소리는 아닌 것 같다"며 "권력을 위해 법 위반쯤은 물 마시듯이 하는 당신보다는 할머니 말이 훨씬 설득력 있는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