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우한 코로나 ‘긴급사태선언’ 전면 해제...“엄격한 기준을 모두 통과했다”
日 우한 코로나 ‘긴급사태선언’ 전면 해제...“엄격한 기준을 모두 통과했다”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25 20:23:22
  • 최종수정 2020.05.2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사이타마 등 수도권 일부 지역과 홋카이도 등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긴급사태선언’ 해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25일 도쿄 등 4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발령한 ‘긴급사태선언’의 해제를 선언했다. ‘긴급사태선언’ 해제는 지난달 7일 발령 이래 약 1개월 보름여 만이다.

일본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우한 코로나’ 유행 사태와 관련한 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엄격한 기준을 모두 통과했다”며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상황 ▲의료 서비스 제공 태세 ▲감시 태세 등 ‘긴급사태선언’ 해제 기준에 기반해 도쿄 등 5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의 ‘우한 코로나’ 상황을 재점검한 결과를 토대로 25일부로 ‘긴급사태선언’을 전면 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긴급사태선언’이 해제된 지역은 ▲도쿄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홋카이도 등 5개 광역지자체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지자체의 ‘우한 코로나’ 방역 대책을 지원할 목적으로 임시 교부금 규모를 현재의 1조엔(한화 약 11조5000억원)에서 2조엔을 증액할 방침이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