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28일 개표 시연하겠다"...끊이지 않는 부정선거 의혹 해소할 수 있을까?
선관위 "28일 개표 시연하겠다"...끊이지 않는 부정선거 의혹 해소할 수 있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28일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언론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 시연
"부정 선거 의혹 해소, 투·개표 시스템 신뢰도 제고 차원"
언론 뿐 아니라 부정 선거 의혹 제기하는 주요 인사들도 불러야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월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조 위원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선거 캠프의 특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사전투표와 선거개표 과정 시연으로 의혹 해소에 나선다. 지난 총선 이후 야권 일각에서 제기된 ‘부정 선거’ 의혹이 일정 부분 해소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중앙선관위는 오는 28일 경기도 과천의 선관위 청사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전투표 시연은 지역구 후보 4명 출마, 35개 정당에서 비례대표 후보 명부 제출, 선거인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인 조건을 가정해 진행될 예정이다.

선관위는 질의응답을 진행하면서 투·개표 과정,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 체계, 통합선거인명부시스템 등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사전투표 장비, 투표지 분류기, 심사계수기 등 투·개표 장비의 제원 및 작동 원리 등을 공개하고 직접 시연한다.

선관위는 “부정 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투·개표 시스템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번 부정 선거 논란은 ▲여러 지역에서 똑같은 수치로 나타난 사전투표 득표율 등 자연발생적 현상이라 보기 어려운 통계상 문제, ▲선관위의 사전투표지와 투표함 관리 부실 문제 등 두 가지로 나뉜다. 통계 문제를 제기하는 측은 중앙 전산프로그램이 미리 투표 숫자를 세팅해놓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갖고 있다. 이에 더해 빳빳한 신권처럼 100장 단위로 묶인 사전투표지 다발과 투표지 낱장들이 서로 늘러 붙어 있어 개표인이 일일이 뜯어내는 영상 등을 부정 선거 단초로 제시하고 있다. 규격에 어긋나는 투표지가 무더기로 나온 것 역시 논란을 키우고 있다.

일각에선 선관위가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주요 인사들을 초청해 직접 해명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를 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