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차관 "경제 충격 집중되는 2분기에 총력 대응"...재정 집행 신속성 강조
김용범 기재차관 "경제 충격 집중되는 2분기에 총력 대응"...재정 집행 신속성 강조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22 14:04:08
  • 최종수정 2020.05.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2분기가 올해 전체 성장 좌우할 것"
"금융지원방안, 기간산업 안정기금 등 정책 집행 신속히 이뤄져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우한 코로나로 인한 경제 충격이 집중되는 2분기에 1·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포함한 대책들을 최대한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이번 분기(2분기)가 올해 전체 성장을 좌우할 것”이라며 총력 대응을 강조했다.

그는 “보건분야에서 촉발된 위기가 길어질수록 실물과 금융분야를 흔드는 진성 위기로 번질 수 있다”며 충격이 집중되는 2분기에 금융지원방안, 기간산업 안정기금 등 정책 집행이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그는 “중앙정부는 지방자치단체별 추진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집행 애로 요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국민과의 접점에 있는 지자체와 금융기관은 국민들이 불편없이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세밀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20일 기준으로 전체 2천171만가구 중 1천830만 가구(84.3%)가 11조5천억원(80.9%)을 신청해 지급·기부가 이뤄지고 있다. 이중 저소득층 등 현금지급 대상 286만가구(1조3천억원)에 대해서는 지급이 99.9% 완료됐다.

김 차관은 우한 코로나 사태로 점차 가속화되고 있는 사회경제적 구조 변화에 대한 대응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위기를 중장기 구조개혁 과제를 실행하는 추진동력으로 삼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