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개학 첫날 인천-안성 등서 코로나 추가 감염 우려로 학생들 등교하자마자 귀가조치
고3 개학 첫날 인천-안성 등서 코로나 추가 감염 우려로 학생들 등교하자마자 귀가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서 66개교, 안성서 9개교 등 75개교 학생들 귀가
20일 등교개학이 시작된 가운데 인천시 부평구 인천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0일 등교개학이 시작된 가운데 인천시 부평구 인천외국어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고3 등교개학 첫날인 20일 인천의 고3 학생 2명이 우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소속 고등학교와 지역 일부 고등학교 학생들이 전원 귀가조치 됐다.

20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고3 학생 A군(18)과 B군(18)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등교개학한 10개 군구 125개교 중 미추홀구,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5개구 66개교 고3 학생 전원이 귀가했다. 

앞서 A군과 B군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인 학원강사와 접촉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수강생(인천 119번)과 그의 친구(인천 122번)가 6일 방문한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가 확진됐다.

시교육청은 앞서 A군과 B군의 소속 고등학교인 인항고등학교를 포함해 인근 2개 학교 등 총 3개고에 대한 등교개학을 1일 보류조치했는데, 이번 확진 확인으로 인근 66개교와 1일 등교개학이 보류된 3개교에 대한 등교개학을 잠정 보류할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등교개학 시기는 현재까지는 불투명"이라면서 "정확한 시기는 추후 사태 추이를 지켜본 뒤 방역당국과 상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도교육청도 전날(19일) 밤 우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 A씨(안성시 3번째 확진자) 동선이 아직 완전히 파악되지 않았다며 이날 인천 지역 학교와 함께 안성 지역 9개 고등학교에 대한 등교 중지를 결정했다. 안성의 경우 우선 이날만 등교 중지가 이뤄지고, 추후 추가 대응책이 발표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전날(19일) 고3 등교수업 대비 감염예방 관리방안을 안내하며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해당 학교의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귀가시켜야 한다. 이후 해당 지자체가 역학조사, 소독, 시설이용 제한 등 조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던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