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해외특허 6만건 돌파...미래 기술 위주 특허 포트폴리오 강화
LG전자, 해외특허 6만건 돌파...미래 기술 위주 특허 포트폴리오 강화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9 13:36:53
  • 최종수정 2020.05.1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의 해외 등록 특허 건수가 6만건을 돌파했다. 

19일 LG전자 1분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월 31일 기준 해외에 등록된 LG전자의 특허권은 누적 6만1164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기준 해외 특허가 5만9844건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320건 늘어났고, 1년 전(5만6268건)에 비해 5000건 가까이 증가했다.

국내 특허 건수는 2만6569건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해외 특허 건 증가로 전체 특허 등록 건수는 총 8만7733건을 기록했다.

LG전자는 보고서에서 "차세대 통신 표준, 새로운 멀티미디어 코덱과 관련된 특허들은 회사의 신사업 진출 시 사업에 대한 보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LG전자는 1977년 특허 전담 조직을 처음 만들었다. 2001년에는 해당 조직을 특허센터로 확대해 현재까지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5G와 자율주행을 비롯한 미래 기술 위주의 특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 독일 지적 재산권 조사업체 아이플리틱스에 따르면 LG전자는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특허를 2천236개 출원해 전 세계 특허 건수 3위에 올랐다.

자율주행 관련 특허도 올해 총 367건을 보유해 세계 7위를 기록했고, 미국 특허정보 업체 IFI클레임스가 집계한 LG전자의 미국 특허 건수도 인텔에 이은 6위를 차지했다.

또한 최근에는 의류관리기,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신(新)가전에 사용되는 스팀 기술에 대한 특허도 국내외 1000건을 넘어섰다.

LG전자는 연구개발을 통한 특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