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생상 "한국·중국 코로나 경험 공유해주면 좋겠다...3국 협력 중요"
일본 후생상 "한국·중국 코로나 경험 공유해주면 좋겠다...3국 협력 중요"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6 12:06:21
  • 최종수정 2020.05.16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우한코로나(코로나19)와 관련한 한국의 경험을 공유받고 싶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NHK 보도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전날 오후 열린 한국과 중국, 일본 3국 보건장관 화상회의에서 "일본은 앞으로 출구 전략의 착실한 시행이 중요해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중국·한국 양국의 경험을 공유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3국의 최근 코로나19 감염자나 사망자 수는 유럽과 미국에 비해 억제돼 있어 세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으며 한·중·일 3국이 한층 더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전역에 선포된 긴급사태를 14일 대부분 해제했고 현재는 도쿄도 등 8개 현에만 유지하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긴급사태 부분 해제를 계기로 같은 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홋카이도에서 한때 진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가파르게 증가했다"며 "한국도 지난주 나이트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뉴스를 본 분도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중국이나 한국, 또는 유럽과 미국도 그렇지만 바짝 줄었더라도 다시 재연하는 것이 있다"며 긴급사태가 해제되더라도 감염이 다시 확산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5일 화상회의에는 박능후 한국 보건복지부 장관, 마샤오웨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 등이 참가했다.

3국은 회의를 거쳐 검사·치료 약, 백신 등 코로나에 대응하는 지식과 정보 등을 공유하기로 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