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개최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8억 달러 부담하기로
IOC, 개최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8억 달러 부담하기로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15 11:19:59
  • 최종수정 2020.05.1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최대 8억 달러 부담해야 할 것으로 예상"
일본,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에 따른 부담 커질까 예의주시
도쿄조직위 "내년에 도쿄올림픽 열지 못하면 대회 취소할 것"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8억달러(약 9천828억원)를 부담하기로 했다. 지난 3월 도쿄올림픽을 연기하기로 결정한 이후 처음으로 IOC의 부담액을 공개한 것이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15일 IOC 집행위원회 화상 회의를 마친 뒤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도쿄올림픽 연기에 따른 우리의 책임을 실현하고자 최대 8억 달러를 부담해야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가 밝힌 액수는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와 일본 정부가 부담해야할 추가 비용은 포함하고 있지 않다. 일본 언론은 IOC가 도쿄조직위와의 추가 비용 분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에 따른 부담을 일본에 전가하려는 움직임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본 측이 해결해야 할 추가 비용이 3조원에서 최대 7조원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일부 보건 전문가들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개발 전까지 도쿄올림픽 개최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바흐 위원장은 “현재로선 결론을 내리기엔 너무 이르다”며 부정적 시각을 내비쳤다.

도쿄조직위는 내년에 도쿄올림픽을 열지 못하면 대회를 취소할 것이라고 밝힐 정도로 두 번 연기는 없다는 입장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