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트럼프 코로나 대응에 "혼란투성이 재앙" 맹비난...CNN 음성파일 공개
오바마, 트럼프 코로나 대응에 "혼란투성이 재앙" 맹비난...CNN 음성파일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N, 오바마 전 대통령-함께 일한 참모들 전화 통화 음성파일 입수
CNN "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내놓은 언급 가운데 가장 강도 높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우한코로나(코로나19) 대응을 강도 높게 비난하는 음성파일이 공개됐다.

CNN방송은 9일(현지시간)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함께 일한 참모들과 전날 30분간 전화 통화를 한 음성파일을 입수해 보도했다.

통화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최고의 정부가 대응해도 (결과가) 나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내게 무슨 이익이 되는지', '남에겐 관심이 없다' 같은 생각이 우리 정부에 작동하면서 완전히 혼란투성이 재앙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날 공개된 통화는 참모들과의 비공개 논의이기는 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내놓은 언급 가운데 가장 강도 높은 것이라고 CNN방송은 평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노골적인 전임 행정부 비난에도 공개적 맞대응을 삼가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어 "이번 대선은 특정 개인이나 정당이 아니라 `이기적이고 분열된, 타인을 적으로 보는 오랜 경향과 싸우는 것'이라 매우 중요하다"면서 강력한 리더십을 가진 정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조 바이든을 위해 가능한 한 열심히 선거운동을 하고 시간을 많이 쓰려고 한다"면서 "여러분도 나와 같이 긴급성을 느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사실상 민주당 대선후보로 낙점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지난달 14일 공개 지지선언을 했다.

CNN방송은 오바마 전 대통령 측은 전화 통화 음성파일 공개와 관련해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