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과 '친서 외교'로 양국 관계 재개 시동
김정은, 시진핑과 '친서 외교'로 양국 관계 재개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코로나로 北·中 국경 폐쇄한 김정은...北 경제 침체 타개 위해 관계 정상화 나서
김정은, 우한 코로나 확산세 둔화에 곧장 中에 '친서 외교'
北, 수출입 대부분 중국 국경에 의존...민생고와 경제난 해결 시급한 상황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초기에 신속하게 북·중 국경을 폐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직접 친서를 보내면서 양국 관계 재개에 나섰다.

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보낸 친서에서 “총서기 동지가 중국당과 인민을 영도하여 전대미문의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나가고 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고 축하한다”고 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2월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는 중에도 시 주석에게 위문서한을 보냈다. 김정은은 이와 함께 노동당 중앙위원회 명의로 중국 공산당에 지원금을 보내기도 했다.

북한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초기부터 중국인 입국을 틀어막았다. 내부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조치로 서둘러 북·중 국경을 걸어 잠군 것이다. 이처럼 양국 간 교류는 북한의 선제적 조치로 몇 개월간 중단됐다.

김정은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세가 둔화되기 시작하는 시점에 곧장 친서 외교로 관계 정상화에 나섰다. 북한의 경제 침체를 타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수출입 대부분을 중국 국경에 의존하고 있다. 대북제재 장기화로 경제난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한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북·중 국경까지 폐쇄해야하는 상황은 심각한 악재였다.

김정은은 지난달 11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면서 지난해 12월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결정한 주요 정책들을 재조정해야 했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6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현안 보고에서 북한 경제가 북·중 국경 폐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국정원은 “국경봉쇄가 장기화하며 북한 생활과 경제 전반에 어려움이 가중됐다”며 “올해 1분기 북중 교역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55% 감소한 2억3천만달러고, 3월 한 달간 (전년 동기 대비) 91% 급감한 1천800여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마당 개장률도 낮아지는 등 상거래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면서 “조미료·설탕 등 수입 식료품 가격의 일시 급등에 따른 불안 심리로 평양시민이 생필품 사재기에 나서 백화점과 상점에 인파가 나서고 줄서기 현상까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이 시 주석에게 보낸 이번 친서는 정권 안정을 위해 민생고와 경제난 해결에 적극 나서려는 돌파구로 해석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