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내대표에 親文 당권파 김태년 선출...강성 친북좌파 단체 전대협 1기 출신
민주당 원내대표에 親文 당권파 김태년 선출...강성 친북좌파 단체 전대협 1기 출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 정성호 꺾고 결선 없이 당선...전임 이인영 前원내대표 역시 전대협 1기 의장 출신
"코로나 위기극복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모든 힘 쏟겠다"
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김태년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김태년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0석에 육박하는 '슈퍼 여당'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4선 친문(親文) 당권파 김태년(경기 성남수정) 의원이 7일 선출됐다.

민주당은 7일 오후 2시부터 국회의원 당선회 총회를 개최하고 신임 원내대표 선출 투표를 진행했다. 이날 163명의 당선인이 모두 투표에 참여했으며, 김 의원이 1차 투표에서 82표를 얻어 결선 없이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전해철 의원은 72표, 정성호 의원은 9표를 얻었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선출 직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위기가 닥친 시기에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를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며 "통합의 리더십으로 당을 하나로 모으고, 당·정·청의 역량을 위기극복에 집중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경제위기 극복 대책은 원내대표가 직접 챙기면서 속도를 낼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극복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서 모든 힘을 쏟겠다"고 했다.

원내대표는 의원들의 상임위원장·상임위 배분 등을 결정하는 국회 운영의 중추적 역할을 한다. 게다가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당인 더불어시민당을 포함 과반이 훌쩍 넘는 177석을 확보했기 때문에 김 신임 원내대표는 역대 가장 강력한 권한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신임 원내대표는 1965년 전남 순천 출생으로 1980년대 학생운동을 주도했던 강성 좌파 단체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1기 출신이다. 그는 전대협 1기 상임 운영위원으로 활동했다. 전임 이인영 전 원내대표 역시 전대협 1기 의장 출신으로 우파 진영 일각에선 친북(親北) 좌파가 대한민국 사회의 주류로 올라선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