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여당이든 야당이든, 어떤 당과도 손 잡겠다"
안철수 "여당이든 야당이든, 어떤 당과도 손 잡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과의 연대 질문에 "유연하게 대처할 생각"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6일 "(국민의당이 낸) 정책을 관철하기 위해서는 거기에 동의하는 어떤 당과도 손잡아야 하는 게 국회의 작동 원리"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열린 토론’에 출연해 “미래통합당과 연대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우리가 낸 안에 대해 여당이 동의하면 여당과 손잡고, 야당이 동의하면 야당과 손잡고 통과시키는 것이 정상적인 방법 아닌가"라며 "우리가 누군가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무조건 100% 여당 또는 야당하고만 (연대한다는) 시선들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나는 야권이다. 보수라고 말하지 않았다"면서 "진보가 됐든 보수가 됐든 끊임없이 책임 많은 정부·여당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견지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해 “여당의 승리가 아닌 야당의 패배”라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 제 초심은 변하지 않았다”며 “그런 진심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는 것은 제가 실력이 부족해서다. 제대로 진심이 전달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