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3파전…주호영-권영세-이명수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3파전…주호영-권영세-이명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의원은 출마의사 철회

 

오는 8일 치러지는 미래통합당의 21대 국회 첫 원내대표 경선이 주호영 의원과 이명수 의원, 권영세 당선인 의원 등 3파전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영남이 정치적 기반인 주호영 의원은 충청권 이종배 의원을, 수도권 권영세 당선자는 영남권 조해진 의원을 러닝메이트(정책위의장) 후보로 내세웠다.

후보 등록 마감일인 6일까지 새로운 후보가 등장할 가능성은 적다. 

주 의원 러닝메이트가 된 이 의원은 현재 경선 선거관리위원장을 맡고 있으나, 자신이 출마함에 따라 이날 위원장직을 사퇴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3일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던 김태흠 의원은 이날 출마 의사를 철회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우리 당의 재건과 새로운 변화를 위해 정치적인 생명을 걸고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는 각오로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지만, 부덕의 소치로 이만 출마의 뜻을 접고자 한다"고 밝혔다.

충남 보령·서천에서 3선이 된 김 의원은 지난 3일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면서 영남권 의원을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삼으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