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문재인 일당은 김정은이 20일동안 숨어서 무슨 짓 했는지 밝혀야"
차명진 "문재인 일당은 김정은이 20일동안 숨어서 무슨 짓 했는지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부, '거봐 내가 맞았지'할 것 없어...국민들은 김정은 유고시 문재인이가 통일기회를 시진핑에게 상납하지 않을까 우려했던 것"

 

차명진 전 의원은 3일 "문재인 일당은 김정은이가 20일 동안 숨어서 무슨 짓을 했는지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좌빨들과 부역자들은 왜 정부의 발표를 못믿느냐 비난하지 말고 왜 문재인이가 국민을 못믿게 만들었나를 따져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차 전 의원은 "김정은은 적 수괴"라며 "이 자는 등극이후 천안함 도발에서 시작해 대한민국의 뒷통수를 끊임없이 노려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이 놈이 또 어디 숨어서 뭔가 일을 저지르지 않을까?' 불안해 하며 행적을 찾는 거, 당연한 일이다"라고 했다.

차 전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의 군통수권자는 신영복을 존경하고 김원봉을 신원회복하지 못해 안달하는 자"라며 "많은 국민들은 이렇게 의심한다. '혹시나 김정은 유고 사태가 났을 때 문재인이가 백년에 한 번 올까 말까 하는 통일의 기회를 시진핑한테 상납하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일당은 '거봐 내가 맞았지?' 할 게 아니라 김정은이가 20일 동안 숨어서 무슨 짓을 했는지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