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114 "서울 강남3구 아파트값 8년만에 가장 크게 하락"
부동산114 "서울 강남3구 아파트값 8년만에 가장 크게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경기침체 국면에서도 부동산 시장 하락세...당분간 우하향 추세는 불가피할 전망"

한국감정원이 난달 초 서울 아파트값이 41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고 발표한 데 이어 민간 시세조사업체 통계에서도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특히 서울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아파트값은 8년 만에 월간 최대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4월 0.17% 하락해 지난해 5월(-0.04%) 이후 11개월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특히 강남 3구의 아파트값은 지난달 0.63% 하락, 2012년 11월(-0.63%) 이후 8년 만에 월간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강남 3구 아파트값은 2월 0.02%, 3월 0.17%, 4월 0.63% 떨어지며 최근 3개월 연속 낙폭을 확대했다.

지난해 발표된 12·16 대책을 기점으로 올해 4월까지 서울의 주요 아파트들의 시세는 1억원 가량 하락했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1억3000만∼1억4000만원 떨어지며 변동률 기준으로 6∼7% 하락했다.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6단지와 압구정동 신현대 등은 1억1500만∼2억7000만원 떨어졌다. 서초구 반포동 주공1단지, 반포자이, 아크로리버파크 등은 7500만∼1억5000만원 하락했고,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잠실엘스,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등은 6500만∼1억7500만원 떨어졌다.

자금출처 조사가 강화와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 전면 금지, 올해 2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인해 서울 전역과 경기도 일대에서도 집값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과거 정부의 부동산 대책들이 일시적인 효과만을 거두었다면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기침체 장기화에 대한 우려로 옅은 하락세가 꾸준히 이어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과거 경기침체 국면에서 부동산 시장도 하락세가 상당 기간 이어진 점을 고려할 때 당분간 우하향 추세는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