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로 '구직자 10명 중 4명'이 입사전형 합격하고도 출근 못해
우한 코로나로 '구직자 10명 중 4명'이 입사전형 합격하고도 출근 못해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27 10:38:30
  • 최종수정 2020.04.2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 구직자 2천52명 대상 설문조사...우한 코로나發 고용절벽 심화
간신히 입사전형 통과하고도 '채용 연기', '채용 취소' 통보 받아

우한 코로나 여파로 기업이 기존 직원들을 휴직 처리하고 있는 가운데 신입 직원들의 입사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10명 중 4명이 입사 전형에 합격하고도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 사람인이 구직자 2천5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채용 취소 또는 입사 연기를 통보받은 경험'을 설문조사한 결과 '있다'고 답한 사람이 40.7%였다.

'채용 연기' 통보를 받은 구직자가 58.7%로 가장 많았으며 '채용 취소, 연기 둘 다'(22.4%), '채용 취소'(18.9%) 등이 뒤를 이었다.

통보 방식은 문자(51.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전화(28.3%), 이메일(19.6%), 대면 통보(6.9%), 카카오톡 등 SNS 메신저(6.3%) 등의 순이었다. 심지어 '회사에서 연락이 없어 먼저 문의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10% 있었다.

입사 전형을 통과한 구직자의 78.3%는 해당 기업으로부터 채용 취소나 연기 결정을 내린 데 대한 사유를 안내받았다.

'코로나19로 경영상황 악화'(59.1%,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일정이 무기한 연기돼서'(46.3%), '기존 인원도 감축 예정이어서'(11.4%), '해당 사업 혹은 업무가 없어져서'(6.4%) 등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의 입장은 '회사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다'(48.7%)는 의견과 '일부 납득하지만 억울하다'(47.9%)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아울러 응답자의 88.7%는 기업의 일방적인 채용 취소 통보에도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노동청 등에 신고'(1.4%), '노무사 등과 상담'(1.4%) 등과 같은 대응은 극히 일부로 나타났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