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연대 “KBS MBC 등 공영방송과 JTBC, 여당 막말은 은폐-야당은 증폭”...방송 행태 비판
미디어연대 “KBS MBC 등 공영방송과 JTBC, 여당 막말은 은폐-야당은 증폭”...방송 행태 비판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13 16:41:51
  • 최종수정 2020.04.1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의 ‘황교안 애마’ 모독발언은 축소, 야당 ‘세대, 세월호’ 발언은 확대"
"대통령의 선거중립 위배소지 돈풀기 보도 앞장서는 KBS"
"신뢰도 떨어지는 여당 우위 여론조사 일제 보도로 여당 선거방송화”
KBS 뉴스9 캡처
KBS 뉴스9 캡쳐

언론감시단체 미디어연대(공동대표, 이석우 조맹기 황우섭)는 13일 "KBS, MBC 등 공영방송들과 JTBC, 공영언론인 연합뉴스가 야당의 막말을 크게 증폭시키고 여당의 막말은 보도하지 않거나 끼워넣기로 축소하는가 하면 신뢰도가 크게 떨어지는 여당 우위 여론조사를 기정사실처럼 대대적으로 보도해 유권자에게 영향을 미치는 심대한 정치편향적 보도를 지속했다"며 4·15총선 언론모니터 결과를 발표했다.

미디어연대(공동대표 이석우 조맹기 황우섭)는 이날 지상파, 종편 등 주요 방송과 공영언론 연합뉴스를 대상으로 3인의 대표와 박한명 위원이 대표위원으로 참여한 가운데 4월 5일(일)부터 4월 11일(토)까지 7일간 보도 내용을 분석한 「팩트체크+ 15주차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또한 미디어연대는 "KBS는 대통령의 총선을 앞둔 돈 풀기 등 선거중립 위반소지가 큰 동정 보도와 기획보도를 빈번히 하는 어용방송의 행태를 보였다"면서 "MBC는 검언유착이라는 고발보도에서 공작적 소지가 보이는 제보자의 발언을 부분적으로만 따 자의적 시각으로 범법행위 차원의 유착으로 몰고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KBS <뉴스9>, MBC <뉴스데스크>, JTBC <뉴스룸>은 야당 후보의 ‘세대비하’ ‘세월호 비판’ 발언을 막말이라며 한주 내내 보도를 쏟아낸 반면, 집권여당 사무총장의 ‘김종인 돈키호테-황교안 애마’ 발언 등 막말을 넘어선 인격 모독적인 발언과 여당 대표의 ‘지역 비하’ ‘토착 왜구’ 발언 등은 아예 다루지 않거나 야당 비판 보도 끝에 짧게 붙여 눈에 띄지 않게 하는 편파보도를 했다"며 "여당 사무총장은 ‘대학생 비하’ 발언을 했다가 나중에 급히 해명했는데 이 역시 사실상 다루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런 보도 행태는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4조(정치적 중립), 제5조(공정성), 제6조(형평성), 제8조(객관성), 제12조(사실보도-과장,부각 또는 축소,은폐 금지)에 모두 위배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디어 연대는 "KBS, MBC는 한주 내내 총선 접전지 등의 여론조사라며 대부분 여당 후보가 1위인 여야 후보 지지율 수치를 시작화면에 크게 띄워놓고 보도함으로써 사실상 여당 선거운동 방송을 했다"면서 "한 지역구당 500명에 불과한 표본에다 지지 정당별 응답자 비율이 범여권 50~55%, 범야권 응답률 32% 정도로 보수층의 조사참여율이 상당히 낮아 보이는 조사결과를 버젓이 사실인 것처럼 보도됐다. 이는 push poll(유권자의 투표 행위를 바꾸기 위해 사용), push pull(푸시를 증폭시킨다) 효과를 시도한 불공정 보도 행위"라고 비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이하 미디어연대 보고서 전문-

4·15 총선 보도에서 KBS, MBC 등 공영방송들과 JTBC, 공영언론인 연합뉴스는 야당의 막말을 크게 증폭시키고 여당의 막말은 보도하지 않거나 끼워넣기로 축소하는가 하면 신뢰도가 크게 떨어지는 여당 우위 여론조사를 기정사실처럼 대대적으로 보도해 유권자에게 영향을 미치는 심대한 정치편향적 보도를 지속했다,

KBS는 대통령의 총선을 앞둔 돈 풀기 등 선거중립 위반소지가 큰 동정 보도와 기획보도를 빈번히 하는 어용방송의 행태를 보였고, MBC는 검언유착이라는 고발보도에서 공작적 소지가 보이는 제보자의 발언을 부분적으로만 따서 자의적 시각으로 범법행위 차원의 유착으로 몰고갔다.

미디어연대(공동대표 이석우 조맹기 황우섭)는 13일 지상파, 종편 등 주요 방송과 공영언론 연합뉴스를 대상으로 3인의 대표와 박한명 위원이 대표위원으로 참여한 가운데 4월 5일(일)부터 4월 11일(토)까지 7일간 보도 내용을 분석한 「팩트체크+ 15주차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지적했다.

KBS ‘뉴스9’, MBC ‘뉴스데스크’, JTBC ‘뉴스룸’은 야당 후보의 ‘세대비하’ ‘세월호 비판’ 발언을 막말이라며 한주 내내 보도를 쏟아낸 반면, 집권여당 사무총장의 ‘김종인 돈키호테-황교안 애마’ 발언 등 막말을 넘어선 인격 모독적인 발언과 여당 대표의 ‘지역 비하’ ‘토착 왜구’ 발언 등은 아예 다루지 않거나 야당 비판 보도 끝에 짧게 붙여 눈에 띄지 않게 하는 편파보도를 했다. 여당 사무총장은 ‘대학생 비하’ 발언을 했다가 나중에 급히 해명했는데 이 역시 사실상 다루지 않았다.

이런 보도 행태는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4조(정치적 중립), 제5조(공정성), 제6조(형평성), 제8조(객관성), 제12조(사실보도-과장,부각 또는 축소,은폐 금지)에 모두 위배되는 행위다.

TV조선은 “여야 또 막말 논란…윤호중 "황교안은 애마"·통합당 '특정세대 비하' 논란 김대호 후보 제명”이란 리포트로 균형을 맞춰 보도했다.

KBS, MBC는 한주 내내 총선 접전지 등의 여론조사라며 대부분 여당 후보가 1위인 여야 후보 지지율 수치를 시작화면에 크게 띄워놓고 보도함으로써 사실상 여당 선거운동 방송을 했다.한 지역구당 500명에 불과한 표본에다 지지 정당별 응답자 비율이 범여권 50~55%, 범야권 응답률 32% 정도로 보수층의 조사참여율이 상당히 낮아 보이는 조사결과를 버젓이 사실인 것처럼 보도됐다. 이는 push poll(유권자의 투표 행위를 바꾸기 위해 사용), push pull(푸시를 증폭시킨다) 효과를 시도한 불공정 보도 행위이다.

MBC는 4월 10일 “'총선'은 여론조사의 무덤?…조사 방식 따라 달라” 보도를 통해 “그러니까 여론조사도 의심해서 보라는 거죠?”라고 해놓고 이런 무책임한 편향적 보도를 했다.MBC는 검언유착이라는 단독보도를 통해 채널A 기자와 검찰 간부간 유착을 단정적으로 보도했으나, 실제 공개된 녹취록에서는 ‘검찰에 대한 언론 제보는 문제될 것이 없다’는 상식적인 얘기와 ‘검찰과 거래는 없다’란 단언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고, 제보자라는 인물은 애초 채널A 기자에게 줄곧 검찰 간부의 실명를 캐다가 안되니까 그간의 과정을 모두 MBC 측에 넘겼다는 점에서 애초 공작 차원의 접근 아니었나 하는 소지 마저 있어 보인다.

연합뉴스도 “총선 D-3…여 "과반 만들어 달라" vs 통합 "폭주 견제할 힘 달라"(종합2보) (4.12 21:59)”에서 “최근 잇단 막말 논란으로 비판을 받은 통합당”이라고 표현함으로써 통합당의 막말 행태를 기정사실화한 반면 민주당의 막말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언급하지 않는 등 공영언론이 아니라 여당의 선거운동원 같은 보도로 일관했다.

이들 공영방송과 공영언론, JTBC는 전반적으로 청와대와 여당에 유리한 기사는 콕 집어 키우고, 불리한 것은 축소하거나 누락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총선 국면 막판에 갈수록 교묘한 여당 편들기가 횡행하고 있다. 사실을 충실하게 전달하는 리포터(repoter) 역할보다는 정파의 이익을 대변하는 브로커(broker)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의구심이 들 정도이다.

이런 행위가 지속되면 그동안의 총선 보도는 유권자들의 올바른 선택을 왜곡시킬 수 있다는 면에서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