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우한코로나 극복 토대는 박정희 대통령 의료 체계 때문...文은 선거 앞두고 자화자찬 말라"
황교안 "우한코로나 극복 토대는 박정희 대통령 의료 체계 때문...文은 선거 앞두고 자화자찬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희 대통령은 의료보험 정책 등 통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 안전망 구축"
"문재인 정부의 초기 대응실패에도 불구하고, 의료 종사자들 헌신과 시민들의 양보로 확산 막아"
네티즌들, 황 대표 발언에 공감...한 네티즌 "文이 지금 큰소리치면서 떵떵 거리는 것도 다 박정희 대통령 덕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최근 '우한폐렴(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것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구축한 의료 체계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가 선거를 앞두고 자화자찬해서는 안 된다"고 문재인 정부의 '누워서 떡 먹기' 행태를 비판했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문재인 정부가 주도한 한국식 코로나 방역은 세계적 모범"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의료 종사자분들께 감사드린다.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코로나19 극복 토대는 1977년 박정희 대통령이 도입한 의료보험이다'라는 말을 했다"며 "박정희 대통령은 매우 혁신적인 의료보험 정책과 고용보험 정책을 통해 위기 국면에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단기적인 우한폐렴 대응 성과도 의료 종사자들이나 시민 의식을 칭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우한코로나 초기 대응실패에도 불구하고, 우리 의료 종사자들의 헌신과 봉사 덕분에 코로나 대규모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또 시민들께서 의료인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고생하는 의료진에게 도시락을 보내면서 격려를 하고, 자신도 코로나 확진 환자이면서 '더 힘든 사람부터 입원시켜달라'며 병실을 양보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코로나징비록'을 만들어 문재인 정부가 우한폐렴에 잘못 대처해 사태를 키운 것을 후대에 널리 알리겠다고도 했다. 그는 "징비록2020을 만들겠다. 종교계가 전혀 협조하지 않은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며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며 교회내에서 감염이 발생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황 대표의 해당 발언에 크게 공감하는 모습이다. 한 네티즌은 "솔직히 맞는 말"이라며 "박정희 대통령이 의료체계 토대를 잘 닦아 놓은 건 인정해야 한다. 문재인이 이번 우한폐렴 사태에서 한 게 뭐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문재인이 지금 큰소리치면서 떵떵 거리는 것도 다 박정희 대통령 덕분"이라며 "박정희 대통령의 위대한 유산을 좌파가 다 털어먹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