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11살 연상 시인과 결혼, 내 삶은 편견과 싸워온 나날"...네티즌들 "감성팔이는 이제 그만"
고민정 "11살 연상 시인과 결혼, 내 삶은 편견과 싸워온 나날"...네티즌들 "감성팔이는 이제 그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순간에도 온갖 편견들과 싸우고 있어...하지만 외롭지 않다"
대다수 여론 반응은 싸늘...한 네티즌 "11살 연상 시인 남편팔이 정말 지겹다"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하기에 앞서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하기에 앞서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후보는 26일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을 마친 뒤 "나의 삶은 편견과 싸워온 나날이었다"고 주장했다.

고민정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11살 연상의 시인과 결혼할 때도, 수원에 있는 대학을 나와 KBS에 입사할 때도, 정치부 기자 경력도 없는 제가 청와대 대변인이 됐을 때도 늘 편견과 싸우는 지난 날들이었다"고 했다.

고 후보는 "그리고 이 순간에도 온갖 편견들과 싸우고 있다. 하지만 외롭지 않다. 제 진심을 알아주고, 제 살아온 삶을 알아봐 주는 분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끝까지 믿고 뛰겠다"고 했다.

또 "현장을 다니면서 이겨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그분들의 절박한 마음을 실현해내야 한다는 소명을 되새긴다"며 "4월 15일까지 제가 가진 진심을 국민과 광진 주민께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광진을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이었던 고 후보와 서울시장을 지낸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한판 승부로 주목받고 있는 서울 지역 격전지 중 한 곳이다. 오세훈 후보는 최근 노골적 '친북·반미' 활동으로 물의를 일으켜온 강성 좌파 단체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일부 회원들로부터 선거운동 방해를 받은 바 있다.

한편 대다수 여론은 고 후보의 이날 '편견' 발언에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당신이 조국을 옹호하고 문재인을 대변하는 것도 편견에서 비롯된 것이냐?"라고 반문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감성팔이는 이제 그만 하라"며 "11살 연상 시인 남편팔이 정말 지겹다. 국회의원 후보면 정책으로 당당하게 승부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